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줌인스포츠17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SSG 치어리더' 유보영..."마스크 써도 귀여워~" 언제: 2021년 4월 13일 어디: 인천 SSG랜더스필드 누구: SSG 치어리더 유보영! 2021. 4. 13.
nc dinos 2021 응원단 공개...새로운 얼굴 가득! 2021 엔씨 다이노스 응원단 대공개! 사진 / 엔씨 다이노스 페이스북 캡쳐 2021. 3. 18.
'섹시한 등산' 안신애..."갑자기 등산은 왜?" 존경하는 형제들이여! 명호형입니다. 안신애, 잘 아시져? 사랑한다, 형제들이여! 함께 조를 이룬 아마추어 골퍼의 티샷이 언덕 아래로 빠지자, 그를 대신해 직접 공을 찾아온 것. '섹시 골퍼' 안신애(26, MY문영그룹)의 친절한 마음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지난 26일 오후, '제7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 프로암 대회'가 열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써닝포인트컨트리클럽이었다. 본대회는 28일부터 사흘간 개최된다. 한편 안신애는, 5월 4일 일본무대(JLPGA) 진출 첫 경기에 참가한다. 2017.04.28. 짧은 치마 차림으로 산을 오르는 안신애.. 아니, 이럴수가_ 골퍼가.. 페어웨이가 아니고.. 심각하게 경사진 산(?)속에서.. 등산이라니.. 대체 이게 어찌 된 사연_? .. 2020. 11. 1.
[이런 일도..] 치마 밑에 반바지를 입었다고 "반성하라"? 존경하는 형제들에게! 명호형입니다. 4년전에 이런 기사가 있었네요. 미디어오늘에 실린 기사 와우~ ㅠㅠ ^^ 2016.01.15. 10:01 선정적 사진 편집과 코멘트, ‘강명호의 줌인스포츠’ 사진기사 논란… “성적 대상화 부추겨” 비판 [미디어오늘 ???기자] “속옷도, 속바지도 아닌...너무도 평범한 반바지라니..” 한 기사에 함께 실린 사진 속에는 치어리더 박기량이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박기량이 입은 짧은 치마 속에는 짧은 반바지가 보인다. 이에 대해 “기량씨, 넘 심한 거 아닌가요?”라는 멘트가 달려있다. 해당 기사는 근래에 본 치마 중 가장 짧은 치마를 입은 박기량이 기대감을 한층 키워놓고 다른 치어리더들과 달리 치마와 색을 맞춘 빨간색 속바지를 입지 않고 일반 반바지를 입었다며 “반.. 2020. 10. 31.
김연정, 가을햇살에 빛나는 청순미모! 존경하는 형제들이여! 명호형입니다. 김연정, 잘 아시져? 사랑한다, 형제들이여! 지난 18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5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NC 치어리더 김연정이 열정적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한국시리즈 진출을 놓고 다투는 플레이오프 1차전은 두산이 '7-0'으로, 2차전은 NC가 '2-1'로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 3차전은 잠실에서 펼쳐진다. 가을햇살에 빛나는 청순미모 'NC 여신' 김연정의 화사한 미소를 한 자리에 모았다. 2015.10.21. 지난 18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5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NC 치어리더 김연정이 열정적 무대를 선보이고.. 2020. 10. 31.
'꽃보다 자존심'...中 축구심판 스토리 존경하는 형제들에게! 명호형입니다. 황당하지만, 배꼽잡았던 이야기 하나를 소개합니다. 지난 2009년 2월 17일이었는데요. 얼마 지나지 않았다. 전반전 휘슬이 울린지. 하지만 '댕기머리' 여자 선심의 뒷모습에서 눈을 돌리기 무섭게, 이날 사건의 발단은 시작되고 있었는데.. 강원FC의 전지훈련이 한창이던 지난 17일, 중국 쿤밍 해경체육기지에서의 일이다. 솔직히 말해서, 파란색 유니폼의 강원FC 호주 출신 연습생(입단 테스트를 받고 있는 중), 다인이 먼저 잘못을 했다. 실수든 고의든, 축구공과는 상관없이 중국 프로축구 절강 수비의 오른쪽 허벅지를 심하게 걷어찬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자신의 허벅지를 가리키는 '파울 당사자' 절강 수비의 항의뿐만 아니라, 제3자의 객관적인 시각에서도, 이 상황은 강원FC.. 2020. 10. 29.
728x90
반응형